볼보 XC90 후속 플래그십 ‘전기 SUV’의 야망

차봇매거진
2021-07-02

2022년 새로운 플래그십 SUV 전기차로 출시

볼보자동차는 새로운 플래그십 SUV 전기차에 업계 최고 수준의 안전 기술을 기본 탑재해 자동차 안전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며 더 많은 생명을 구하고자 합니다.

내년(2022년) 볼보 XC90의 후속 모델로 출시될 전기 SUV는 루미나가 개발한 라이다(LiDAR) 기술 등 최첨단 센서와 엔비디아 드라이브 오린 시스템온칩(NVIDIA Drive Orin™ System-on-a-Chip) 기반 자율주행 슈퍼 컴퓨터를 표준으로 탑재할 예정인데요.

이는 자체 개발 소프트웨어와 볼보의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개발 자회사, 젠스엑트(Zenseact) 및 루미나의 소프트웨어를 결합한 차세대 충돌 방지 기술을 통해 사망자와 사고를 줄이고자 하는 안전 목표를 더욱 고도화하기 위한 조치라고 해요. 

자동차 안전의 다음 단계를 정의하고자 한다

볼보자동차 최고 경영자 하칸 사무엘손은 “볼보자동차는 항상 안전 분야의 리더로 자리해왔다. 그리고 이제는 자동차 안전의 다음 단계를 정의하고자 한다”며,


“새로운 표준 하드웨어를 통해 우리는 앞으로 무선으로 안전 기능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할 수 있게 될 것이며, 첨단 자율주행 시스템까지 도입할 수 있다. 이는 안전에 대한 우리의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어요.

볼보의 차세대 순수 전기차에 적용되는 새로운 충돌 방지 기술은 오늘날 심각한 부상과 사망의 상당 부분을 초래하는 교통 상황을 구체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설계됐는데요.

이전 세대 기술이 잠재 위험이나 즉각적인 위협을 운전자에게 경고하는데 의존했다면, 새로운 안전 기술은 충돌을 방지하기 위해 필요에 따라 점차 더 개입하도록 설계됐다고 해요.

라이다·AI기반 슈퍼 컴퓨터 기본 탑재

센서 조합 및 AI 컴퓨팅 성능 외에도 차세대 플래그십 모델에는 안전하고 별도 감독이 필요 없는 자율주행 환경에 대응할 수 있도록 조향 및 제동과 같은 주요 기능을 위한 백업 시스템이 탑재됩니다.

볼보자동차 최고 기술 책임자, 헨릭 그린은 “더욱 안전한 자동차를 향한 우리의 야망에서 있어 장기적인 목표는 충돌을 피하거나, 사고를 전적으로 방지할 수 있는 차를 제공하는 것”이라며,


“무선 업데이트로 안전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선하는 것을 통해 앞으로 충돌사고를 더욱 줄이며, 더 많은 생명을 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어요.

볼보자동차는 올 초에 컴퓨팅 중앙 집중화를 위해 엔비디아와 기술 협력을 강화한다고 발표했는데요.


엔비디아의 기술로 구동되는 코어 컴퓨터와 자율 주행 컴퓨터는 모두 무선 업데이트로 성능을 개선할 수 있어 시간이 지남에 따라 안전과 개인화된 경험, 지속가능성을 높일 수 있는 비전과 라이다 처리에 필요한 성능을 제공할 수 있다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