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주년 맞은 만트럭버스코리아, “상용차 디지털화 적극 추진”

차봇매거진
2021-09-01

세계적인 상용차 생산업체 만트럭버스그룹(MAN Truck & Bus SE)의 한국 법인 만트럭버스코리아가 9월 1일 설립 20주년을 맞았어요.


2001년 한국 법인 설립 이후 이듬해인 2002년 첫 모델 F2000 덤프 트럭을 출시하면서 본격적인 한국 시장 공략을 개시했는데요.


2003년 첫 번째 TG시리즈인 TGA출시,

2008년 플래그십 모델 TGX와 TGS 출시, 

2016년 중대형 TGM 출시, 

2018년 중소형 TGL 출시 등이 이어지면서 


국내 진출한 수입 상용차 브랜드 중 유일하게 대형 트랙터에서부터 중소형 트럭, 버스에 이르는 풀라인업을 갖추었어요. 

지난 20년간 만트럭버스코리아 누적 판매량은 약 1만2000여대에 달해요.


2008년 누적 판매량 1000대를 달성했으며,

2015년 누적 판매량 5000대를 돌파했어요. 

2019년 누적 판매량 1만대 돌파까지는 4년이 채 걸리지 않았어요.


전체 판매량의 약 40%를 대형 트랙터(약 5000대)에서 달성했고

덤프 트럭(약 3800대)은 전체 판매량의 약 30%를 차지했어요.


만트럭버스코리아는 

2017년 용인 본사와 대규모 직영정비사업소, 기존 대비 6배 더 커진 평택 PDI 센터를 설립했으며, 

2019년에는 세종시에 두 번째 직영정비사업소를 개설했어요. 


지난해에는 영동 부품센터로의 확장 이전을 통해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 어디서나 4시간 내 부품 조달이 가능한 체제를 구축했어요.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설립 20주년을 맞아 한국 고급 상용차 시장에서 리더십을 강화하기 위해 새로운 도약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는데요. 


또한, 오스트레일리아-아시아 12개국의 지역 본부이자 거점으로 선정되면서 적극적으로 조직의 역량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에요.


만트럭버스코리아는 미래 상용차 시장을 선도해 나가기 위해 디지털 기술 도입에 적극적으로 나섰어요.


특히 지난 5월 한국시장에 새롭게 선보인 뉴 MAN TG 시리즈에는 차량의 데이터를 원격으로 확인해 차량의 상태와 운전습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예방 정비를 할 수 있도록 안내해 차량 총 소유비용 절감에 도움을 주는 디지털 기술이 탑재됐죠. 


만트럭버스코리아는 현재 텔레메틱스 시스템을 기반으로 한 디지털 서비스를 준비 중이에요.

만트럭버스코리아 토마스 헤머리히 사장은 “지난 20년간 MAN에게 변함없이 신뢰를 보여준 고객들, 성장을 이끌어 온 임직원 및 파트너 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라며, 


“MAN은 지난 20년이 최고의 차량과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주력해왔다면, 앞으로는 고객들에게 최상의 운송 솔루션을 제공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게 될 것이다. 


특히 디지털화의 적극적인 추진을 통해 상용차 고객들의 명실상부한 비즈니스 파트너로 자리매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어요.


한편, 만트럭버스코리아는 창립 20주년을 맞아 9월 구매 고객에 한해 감사의 의미를 담아 건강검진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