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코리아, OTA 보험 개발 나서

차봇매거진
2021-11-19

BMW 코리아가 차량 소프트웨어 원격 업그레이드 서비스인 ‘BMW 리모트 소프트웨어 업그레이드(RSU)’를 공식 론칭하고 18일부터 서비스를 본격 개시한다고 밝혔어요.


BMW RSU는 차량에 탑재된 SIM카드로 최신 버전의 소프트웨어를 수신해 차량의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하는 기능인데요.


마치 스마트폰의 소프트웨어를 업데이트 하는 것과 동일한 사용자 경험 제공하기 때문에, 운전자는 서비스센터 방문 없이도 차량 소프트웨어를 손쉽게 최신 상태로 유지할 수 있어요.


BMW 코리아는 지난 6월 무선통신 기술을 활용한 BMW RSU 서비스의 규제 샌드박스 승인을 획득했어요.


특히 자동차 OTA(Over The Air) 관련 정부 국책과제에 참여한 유일한 브랜드로서, 정부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소프트웨어 무선 업데이트 및 사이버 보안 분야의 제도화 과정을 진행 중이라고 해요.


또한, 업계 최초로 OTA 관련 보험 상품을 개발하는 등 국내 자동차 브랜드 중에서 차량 무선 업데이트와 관련해 가장 넓은 범위의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인데요.


이번 서비스 개시를 통해 iD7 이상의 운영체제를 탑재한 BMW 모델들은 소프트웨어 원격 업그레이드 가능 범위가 대폭 확대돼요. 

차량의 운전자 보조 시스템, 전자제어장치(ECU),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내비게이션 등을 포함한 다양한 기능을 최신 상태로 간편하게 업그레이드할 수 있으며, 


총 3만여대의 차량이 서비스센터 방문 없이도 일부 소프트웨어 리콜 수리를 원격으로 진행할 수 있게 된다고 해요.


BMW 코리아에서 애프터세일즈를 총괄하는 정상천 상무는 “이번 RSU 론칭으로 애프터세일즈 영역에서도 무선 업데이트 시장이 열리게 되었으며, 고객들이 서비스센터 예약 및 방문에 소모하는 시간을 대폭 단축할 수 있게 되었다” 며, 


“AS 서비스 현장을 보다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리콜 완료율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어요.


한편, BMW 코리아는 새로운 디지털 기반 서비스와 업무 체계를 차례로 선보이며 디지털 분야의 투자를 통해 AS 분야의 100% 비대면∙디지털화를 추진할 예정인데요.


이미 지난 9월에는 새로운 BMW 플러스와 MINI 플러스를 출시해 공식 서비스센터가 제공하는 AS 서비스를 보다 쉽고 빠르게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 바 있으며,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의 AS 서비스 구독 프로그램인 ‘BMW 서비스케어 플러스’, 공식 딜러사들과의 통합 관리 시스템인 ‘DMS NEXT’를 통해 디지털 기반의 업무 체계를 추가적으로 구축할 계획이에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