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미래차 인프라 조성...2천억 펀드 만든다

차봇매거진
2021-02-05

현대차그룹이 미래 모빌리티 스타트업에 투자하는 745억원 규모 펀드를 설립한다는 소식을 며칠전 전했습니다만,

오늘(2월 4일)은

정부기관, 금융계, 정책형 펀드 운용기관과 함께 미래차·산업디지털분야 산업-금융 뉴딜 투자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습니다. 

현대차를 비롯한 참여 기관 및 기업, 은행은 2021년 중 정책형 뉴딜펀드의 자펀드인 총 2000억원 규모 ‘미래차·산업디지털 투자펀드(미래차 투자펀드)’를 조성하기 위해 상호협력하기로 했는데요.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 전기차 급속충전소에서 진행된 업무협약식에는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은성수 금융위원회 위원장, 

이동걸 한국산업은행 회장, 

성기홍 한국성장금융 대표, 

정양호 산업기술평가관리원(KEIT)장, 

석영철 산업기술진흥원(KIAT)장,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 

윤종원 기업은행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이 참석했습니다.

미래차 투자펀드는 총 1500억원 규모의 기업투자펀드 2개와 500억원 규모의 인프라투자펀드 등 총 3개의 펀드로 구성되는데요.


기업투자펀드는 기존 내연기관 부품에서 친환경 미래차 부품 기업으로 진입하기 위해 신기술을 개발하는 국내 부품기업들에 투자하게 되며, 


인프라투자펀드는 초고속 전기차 충전소, 수소 충전소 등 친환경 미래차 인프라에 투자합니다.


현대차그룹은 3개 펀드에 각 100억원씩 총 300억원 규모로 참여하구요.

미래차·산업디지털 투자펀드 조성자금 : 2000억원

‣정책형 뉴딜펀드 모펀드 : 500억원

‣민간투자자금 : 업무협약 기관 900억원* + 기타 민간자금 600억원


* 현대차그룹 300억원 + KEIT 300억원 + KIAT 200억원 + 기업은행 100억원

현대차그룹은 향후 전기차·수소전기차 등 무공해차 시장이 확대되고, 

자율주행·인공지능 등 미래 신기술 상용화가 가속화됨에 따라 

내연기관 부품사들이 경쟁력 있는 미래차 부품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펀드 참여 결정을 내렸다고 합니다.

자동차 부품기업의 성공적인 미래차 산업 진입은 단순한 개별 기업 생존 차원이 아니라 미래 자동차산업의 경쟁력을 좌우하는 사안이고, 


완성차기업뿐 아니라 부품기업들이 동반 성장할 때 굳건한 미래 모빌리티 생태계가 구축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인데요.


글로벌 친환경 미래차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국내 환경차 및 자율주행차를 위한 인프라 조기 구축이 필수적이죠.


현대차그룹은 목마른놈이 우물판다고 자체적으로 친환경 충전 인프라 확대에 나서고 있는데요. 


올해 고속도로 휴게소 12곳과 전국 주요 도심 8곳에 총 120기의 초고속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할 예정입니다.


또한 2018년부터 전국 도심과 고속도로 휴게소에 8곳의 수소 충전소를 직접 구축했으며,


수소충전소 구축 및 운영회사인 하이넷(승용), 코하이젠(상용)을 통해 전국적으로 충전망을 확산할 계획입니다.

그룹 관계자는 “미래차 투자펀드가 내연기관 부품사들이 무공해차, 자율주행차 부품을 준비할 수 있는 발판이 되고, 충전 인프라 확대에 기여해 고객들이 전국 어디서나 편리하게 전기차, 수소차를 충전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