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티록 시승기 ‘자극 없는 순한 맛’

차봇매거진
2021-02-13

이번에 차봇매거진이 만나고 온 차는 폭스바겐 티록 입니다. 

솔직히 차박매거진이라고 쓸까 잠시 고민했습니다. 

티록은 조수석을 쉽게 접을 수 있더라구요.


차박하기 넉넉한 덩치는 아니지만 주어진 공간은 실용적으로 활용할 수 있겠어요.

아, 운전석은 앞으로 접을수 없어요. 최대한 앞으로 숙인게 이 정도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시트 앞뒤 거리 조절은 시트 앞 오른쪽(운전석 기준) 아래 작은 레버를 당겨서 합니다. 


등받이 각도조절은 사진에 보이는 다이얼을 돌려야 하는데, 팔을 뒤로 잘꺾어야 하죠.

이정도 가격의 국산차라면 시트가 완전 자동으로 움직이고 자세 추천 해주고 바람까지 불어 주겠지만...

티록은 폭스바겐 SUV중 막내 입니다.


아, 국내 기준으론 그렇고, 해외에는 더 작은 모델도 있죠. 


현대차에 코나보다 더 작은 베뉴가 있는것 처럼요. 


티록 이름은 상위 모델 티구안이 워낙 잘 팔려서 같은 티씨로 정한 모양인데, 

사실 영어로 따지면 최상위 모델 투아렉부터 폭스바겐 SUV가 모두 T씨이긴 합니다.

‘록’이라는 이름은 바위(ROCK) 같이 단단한 이미지 라고 하는데요. 

폭스바겐 픽업트럭 이름도 아마...록이죠. 그런데 생각해보면 폭스바겐 해치백 쿠페 시로코 이름에도 ROC가 들어가 있긴 합니다. 

아무튼 짱돌처럼 단단하게 보이는데는 성공했고, 그런 면에서 작아도 안전하게 보이는 차, 현대 국산처럼 연약해 보이지 않는 차를 원하는 이들 마음에 들만 합니다. 


독일차 답게 생긴, 폴크스바겐 차 답게 생긴게 장점이란 얘기죠.

비록 생산은 포르투갈에서 할지언정 유럽차

티록 단점은 좀 심심하게 생겼다는 건데요. 조그마한 녀석이 너무 무뚝뚝 하다고 해야 하나 무미건조 하다고 해야 하나. 

그런데 사진으로 볼때 보다는 실물이 낫습니다. 

휠 아치 주변이 은근 볼륨감 있게 튀어 나왔고 멋부린 부분들도 눈에 띕니다. 

차체 비례부터 여느 소형SUV들처럼 껑충하지 않고 탄탄하게 자세를 잡은 모습이죠. 

뒷좌석 공간도 예상보다 넓은 편입니다.


물론 기대치에 따라 다를텐데요. 구형 아우디 Q3처럼 타고 내리기 조차 고약한 공간은 결코 아닙니다. 

골프 같은 준중형 해치백에 위아래로 약간 여유를 더한 정도라고 할 수 있겠네요. 

뒷좌석 통풍구(+USB 충전), 파노라마 선루프도 있습니다. 

파노라마 선루프가 최상급에만 들어가는줄 알았더니 중간급부터 있네요. 

파노라마 선루프는 동급 최대 사이즈라는데요. 당연히 햇빛가리개도 전동 입니다. 

옆창문은 뒷좌석까지 원터치 업다운 됩니다. 

실내 마감 소재는 단단한 플라스틱의 향연으로 볼 수 있는데요. 

뒷좌석 문짝 뿐만 아니라 앞좌석 공간, 대시보드까지 마찬가지 입니다. 

계기판 액정 화면(디지털콕핏)이나 대시보드-도어트림의 앰비언트 라이트(빨강 한 가지 색상뿐)로 화려한 느낌을 더하려고 했지만 역부족.

레자 가죽 시트도 배색이나 질감이 영~...차라리 직물 시트가 나을 수도 있겠단 생각도 듭니다. 

그나마 시승차는 최상위 트림이라 장비가 좋은 편입니다. 


가장 저렴한 티록은 가죽 시트 아니고 직물 시트. 

후방카메라도 최상위 트림에만 적용됩니다. 

최상위 트림 이름이 프레스티지인데 다소 낯뜨겁습니다. 

최상위 트림도 고급스럽다는 느낌은 전혀 들지 않거든요. 

고급 원하시면 제네시스 아우디로. 신형 Q3는 충분히 넓으니까요. Q2는...

가운데 팔걸이 수납공간이 작은 대신...

도어포켓은 2리터 용인듯

그래도 실용적인 공간이라는 점에선 만족감이 들만 합니다. 

운전 할 때도 마찬가지 입니다. 


걸리적거리는 것 없는 탁트인 시야가 좋습니다. 


덩치가 작더라도 차체 가늠이 고약한 차들 있는데, 티록은 그렇지 않아요. 

운전석이 살짝 높은 데다 차체가 콤팩트하니 시내 주행이 쾌적하게 느껴집니다. 

골프의 SUV버전이랄 수 있는 티구안은 상대적으로 차체가 크게 느껴지는데요.


티록은 딱 키 높인 골프 느낌입니다. 실내 구성이나 달리기 질감은 골프보다 한참 떨어지지만요

 

계기판 면적에 비해 액정 화면이 작아 답답하긴 하지만...

 

디지털 콕핏이 기본 사양이라뉫!

내비게이션 화면은 착시 효과로 커 보이지만 실제 사이즈는 8인치.

음성인식은 짜증 유발형이고, 내비 화면은 시승하는 내내 전국 방방곡곡 민방위 재난 알림이 끊임없이 갑툭튀 화면을 가리는 바람에 하마터면 때려 줄 뻔 했습니다. 

짧은 시승시간에 쫓겨 차분히 다뤄볼 여유가 없었으니 다음 기회에 친해지기로...(별로 친해지고 싶은 마음 들지 않는 첫인상이지만)

티록 실내 구성품들은 굉장히 낯익습니다. 

검증된 부속들을 썼구나...믿음이 간다...라기 보다는


원가절감 심하네? 이거 언제적 차야? 라는 쪽입니다. 

국내 기준으론 따끈한 신차지만 해외에선 2017년 출시됐다는 점을 상기시키죠. 

그래서 유럽에선 벌써 50만대가 팔렸다는...

좋은 부품이니 계속 쓰는 거겠지...라고 쉴드 가능할까요?

저렴한, 혹은 올드한 실내 구성을 보면 승차감도 별 기대를 않게 됩니다만, 

막상 달려보니 기대 이상입니다. 비록 아주 짧은 거리의 시내 주행에 한정된 소감입니다만.  

싸구려 같이 통통 튀거나 부산스럽거나 요란스러운 면이 없더라구요. 

시승차는 18인치 휠에 윈터 타이어를 끼웠는데도 말이죠.

게다가 리어 서스펜션은 토션빔

브리지스톤 블리작 215 50 18

디젤 엔진을 탑재한 점에 아쉬움을 표한 분들도 적지 않은데, 확실히 엔진 소리가 도드라지긴 합니다. (이것도 시내주행만 해봐서 더 그렇겠죠)

소리가 크게 시끄러운 것은 아닌데, 날카롭게 갈라지는 소리가 귀에 거슬릴 때가 있습니다. 

에어컨 돌거나 히터 가동할 때는 딱히 신경 쓰이지 않을 정도입니다. 

의외였던 것은 진동이 전혀 신경 쓰이지 않는 점입니다. 시승차 뽑기 운

DCT가 맺고 끊고를 깔끔하게 잘 해주는 덕분도 있는 듯 합니다. 

게다가 차가 미처 다 멈춰서기도 전에 스르륵 엔진 시동을 꺼버립니다. 

물론 오토홀드 기능과 함께 작동하면 브레이크 페달에서 발을 떼도 시동 정지가 유지되구요. 

앞차가 먼저 출발하면 자동으로 시동이 켜져 편리합니다. 재시동은 부드럽기까지 합니다. 

가다서다 하는 상황에서도 엔진 온오프가 이처럼 유기적으로 작동하니 거부감 느낄 겨를이 없는 듯 합니다. 

짧은 시내 구간 시승 동안 연비는 13.7km/L로 표준 도심 연비(13.8km/L)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고속도로 연비는 17km/L.

복합연비는 15.1km/L로, 티구안(14.5km/L)보다 조금(?) 나은 정도 입니다. 

2.0 TDI + 7단 DSG

최고출력 150마력(3500-4000rpm)

최대토크 34.7kg·m(1750rpm-3000rpm)

0→100km/h 8.8초, 최고속도 205km/h

티구안보다 덩치는 훨씬 작은데, 엔진 변속기는 동일한 걸 사용하니 힘은 넘칩니다.


혼자 타긴 과분한 정도죠.


그런데 넉넉한 힘에 비해 주행 자체가 날렵하진 않습니다. 차체 움직임이 빠릿한 느낌은 덜합니다. 


스티어링 휠에 변속패들이 있고 스포츠 주행 모드도 있지만 회전수를 높이면 소음과 거친 느낌이 올라와서 기분이 별로 입니다. 


그냥 천천히, 힘 모자라지 않게 다니는데 만족하는게 낫겠어요. 

트렁크에 넉넉하게 짐 때려 싣고 말이죠. 

기본 적재 용량이 445리터인데, 폭스바겐코리아에 따르면 동급 5인승 SUV중 최대 수준이랍니다. 

뒷좌석은 60:40으로 접을 수 있습니다.  

조수석까지 접을 수 있는거, 기억하시죠?

트렁크 바닥은 2층으로 높이 조절 가능합니다. 

뒷좌석을 접었을 때 트렁크 바닥이 평편하게 연결되길 원한다면 판을 위쪽에 고정하면 되겠죠.

그런데 높이를 조절 하느라 바닥판을 뺐다 꼈다 하다 보면

아래가 곧장 스페어 타이어라 쫌 거시기 해요. 원가절감 하느라 커버도 빼먹었냐

그래도 전동 트렁크가 있어서 아주 편리하죠.


물론 제일 비싼 트림에만 적용됩니다. 

그런데 사실 따지고 보면, 중간 트림과 제일 비싼 트림 차이는 후방카메라, 전동식 트렁크, 18인치 휠 뿐입니다.

디지털콕핏, 전방 충돌경고 및 긴급제동, 사각지대 모니터링, 후방 트래픽 경고,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 오토홀드, 8인치 내비게이션은 깡통 제일 저렴한 트림부터 기본 적용됩니다. 

중간급에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스마트키, 1열 좌우 독립 온도조절 에어컨, 가죽시트, 앰비언트 라이트 등이 추가됩니다. 

그래서 얼마냐?

폭스바겐 구입의 꽃은 프로모션이죠. 수입차 프로모션의 꽃이 폭스바겐이등가? 아무튼...

제일 비싼 티록도 프로모션 이용하면 3천만원 중반대! 젤 저렴한 티록은 3200만원대!!! 이럴꺼면 그냥 가격을 저렴하게 책정할 것이지

그러고 보니 프로모션 적용해서 2300만원대라던 폭스바겐 제타(2020)는 정말 저렴한 차였구나 새삼스럽네요.

참고로 티록은 여섯 가지 컬러 중 선택할 수 있는데요. 

  

해외에는 지붕 투톤이나 실내 컬러 트림으로 호박에 줄그은 사양도 있지만 국내에선 랩핑으로 만족해야 할듯 하구요.

시승차는 화이트 실버인데, 사진이 구려서 그렇지 이거 아주 매력적입니다.


튀지 않지만 평범하지도 않아서, 꽤 많이 팔릴것 같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