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의 파격,GV60 전기SUV

차봇매거진
2021-08-19

이게 제네시스라고?

현대차가 아이오닉, 기아가 EV6를 내놓았으니, 이제 제네시스 차례죠.

현대자동차가 제네시스 브랜드의 첫 번째 전용 전기차 GV60을 공개했어요.

G80전기차를 먼저 출시하긴 했지만 기존 G80을 개조한 전기차였구요.

그점에서 GV60은 제네시스 전용 전기차 라인업의 시작을 알리는 모델이에요.

EV6? 모델Y?

아이오닉, EV6와 마찬가지로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기반으로 하구요.

제네시스 작명법에서 SUV를 뜻한 ‘GV’에 

현존 모델명 중 가장 낮은 숫자인  ‘60’를 부여했네요.

GV60e, eGV60, GV60 전동화모델 같은 이름은 사용하지 않았아요.

참고로 제네시스는 숫자가 낮을수록 역동성, 

숫자가 높을수록 가격 우아함을 강조하는 방향을 추구하고 있어요.

GV60 후드에는 신규 제네시스 엠블럼이 최초로 적용됐어요. 

기존 엠블럼의 두께를 80% 가까이 줄인 납작한 표면에 명품 시계에서 볼 수 있는 정교한 기요셰(Guilloché) 패턴을 각인했어요.

제네시스 최초로 후드와 펜더 부분을 하나의 패널로 구성한 ‘클램쉘 후드’를 적용했구요.

기아 EV6(위)와 제네시스 GV60

독특한 C필러 V 장식은 특별한 EV 이미지를 형상화한 것이라고 해요.

사이드미러는 카메라와 모니터 시스템이 연결된 디지털 방식이에요.

도어 핸들은 필요할 때만 자동으로 돌출되는 오토 플러시 타입이에요.

바퀴는 21인치 휠을 끼웠어요.

실내에서 가장 눈에 띄는 것은 구(球) 형상의 전자 변속기, 크리스탈 스피어(Crystal Sphere)인데요.

시동이 꺼져 있을 때는 무드등이 들어와 심미적인 만족감을 선사하고 

시동 시에는 구 모형이 회전하며 변속 조작계가 나타나요. 

크리스탈 스피어가 위치한 플로팅 콘솔은 공중에 떠 있는 듯한 디자인을 적용했어요.

제네시스 X 콘셉트카에도 적용

드래곤볼?

크리스탈 스피어와 경적 커버, 도어 핸들, 사이드 미러 조절기 등에 원 모양의 디테일을 적용해 실내 디자인의 통일성을 구현하는 것도 놓치지 않았어요.

현대차 관계자는 “제네시스의 첫 번째 전용 전기차인 GV60는 고유의 브랜드 정체성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럭셔리 전기차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차량의 신규 기술과 성능에 대한 상세내용은 출시 일정에 맞춰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혔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