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리프트 쯤이야…포르쉐 SUV 끝판왕

차봇매거진
2021-05-27

1세대 포르쉐 카이엔 터보  

2002년 처음 출시된 포르쉐 카이엔은  일상 사용성과 다재 다능한 활용성의 완벽한 결합이라는 가치를 지켜왔죠. 

2006년에는 최고출력 521마력 카이엔 터보 S,

2007년부터는 스포티한 성능을 한층 더 강화한 GTS 모델을 통해 강력한 주행 역학을 선보였어요. 

1세대 포르쉐 카이엔 GTS

포르쉐 브랜드 홍보대사 발터 뢰를(Walter Röhrl)은 코드네임 ‘E1’으로 불린 1세대 카이엔을 회상하며, “스포츠카처럼 운전할 수 있는 오프로드 차량으로 당시 큰 센세이션을 일으켰다”고 강조했어요.

포르쉐 홍보용 사진이나 영상 등에서 자주 얼굴을 볼 수 있는 발터 뢰를은 수십년전 월드랠리챔피언십(WRC)에서 두번의 우승을 거둔 전설의 레전드 드라이버인데요.

최근 그는 포르쉐가 개발중인 새로운 고성능 카이엔 시제품의 서킷 테스트 주행을 실시했다고 합니다. 


호켄하임의 F1 그랑프리 서킷에서요.


신형 카이엔의 외관 특징은 대부분 위장막으로 가려 있지만, 발터 뢰를은 이미 신형 카이엔의 뛰어난 주행 역학에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해요.


중앙에 테일파이프가 장착된 새로운 티타늄 배기 시스템의 감성적인 사운드와 함께 호켄하임링에서 랩을 완주한 뢰를은 


“빠른 코너링 구간에서도 믿을 수 없을 정도로 안정성을 유지하고, 턴-인 동작 역시 매우 정확했다”며, 


“그 어느 때보다 대형 SUV가 아닌 콤팩트 스포츠카에 앉아 있는 듯한 느낌을 받았다”고 소감을 밝혔어요.

포르쉐는 신형 카이엔의 양산화를 위한 최종 테스트 및 최적화 공정을 통해 동일 세그먼트 내 최상의 성능을 가진 차량 개발을 목표로 하는데요. 


특히, 현행 카이엔 터보 쿠페를 기반으로 하는 신형 고성능 카이엔은 편안한 주행 경험과 일상적 사용성에 대한 어떤 희생도 없이, 다이내믹 측면에서 더욱 극대화된 온-로드 성능을 보장한답니다.

모든 섀시 및 제어 시스템의 폭 넓은 개선과 함께 포르쉐 다이내믹 섀시 컨트롤 (PDCC) 액티브 롤 스태빌라이제이션 시스템은 성능 지향적인 설정을 통해 신형 카이엔의 안정적인 핸들링에 크게 기여하죠.


고성능 카이엔 모델 개발 초기부터 참여한 포르쉐 테스트 드라이버 라스 케른은 “PDCC는 매우 역동적인 코너링에도 차체 균형과 수평을 항상 유지한다”고 설명했어요. 

또한, 전반적으로 개선된 프런트 액슬로 핸들링이 향상되었는데요. 


케른은 “카이엔 터보 쿠페에 비해 앞바퀴 휠 폭이 0.5인치 더 넓어졌고, 신형 카이엔 모델을 위해 특별히 새로 개발된 22인치 스포츠 타이어에 더 넓은 접지 면적을 제공하기 위해 네거티브 캠버는 0.45도 더 늘어났다”고 덧붙였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