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억의 안테나 세운 첨단 전기차, 포드 F150라이트닝

차봇매거진
2021-05-27

포드 F-150 라이트닝은 1990년대와 2000년대 초반 포드의 고성능 픽업트럭 이름이었는데요.

정확히는 포드 SVT 라이트닝(Ford SVT Lightning)이죠. 

포드 F-150 픽업트럭을 바탕으로 포드의 특수 차량 부서(Special Vehicle Team)에서 개발한 차라서요. 


현재 포드 SVT가 개발한 고성능 픽업 브랜드는 랩터(Raptor)가 유명한데요. 

SVT 랩터 원본은 F-150이지만 그 성공 공식을 포드 레인저에 적용한 레인저 랩터가 국내에도 출시되었죠. 

Ford SVT Lightning

같은 포드 SVT의 고성능 픽업트럭이지만, 랩터는 오프로드용, 라이트닝은 온로드(포장도로)용 고성능 모델이라는 콘셉트 차이가 있는데요. 

그랬던 포드 F-150 라이트닝이 전기차로 돌아와 버렸어요.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말이죠.

이번에 공개된 포드 F-150 라이트닝은 과거의 고성능 픽업트럭과 연관 없는 그냥 전기 픽업 트럭입니다. 

당장 판매하는 것도 아니고 내년 봄부터 미국시장에서 팔꺼라는데요.

전기 픽업트럭으로 말하자면 우리나라에도 포터 일렉트릭, 봉고 III EV가 있으니 별로 새롭지 않습니다만

포드 F150 라이트닝은 픽업트럭 본고장에서 온 전기차 답게 이런게 된다는거 !!

정말 탐스러운 프렁크(프론트 트렁크)로군요.

심지어 골프백 2개 들어감

프렁크 적재용량은 400리터, 소형차 트렁크 수준이지요.

전기차 답게 일반 F150과는 차별화된 디자인 요소도 적용했는데요.

라디에이터그릴을 막고 긴 띠로 된 조명 요소를 강조한 것 등이죠. 

포드 F-150 → F-150 라이트닝

하지만 일반 F150과 큰 차이는 없고, 실내도 마찬가지에요. 

픽업트럭 본연의 기능성에 배터리 전원을 마음껏 사용할 수 있는 장점을 보탰구요.

F150 라이트닝은 전기모터가 앞뒤에 하나씩 장착된 듀얼모터 방식인데,

표준형 배터리 모델은 426마력, 장거리 배터리 모델은 563마력을 냅니다.

배터리는 SK이노베이션꺼 쓰구요.

미국 EPA기준 주행거리(목표치)는 각각 230마일(370km), 300마일(483km) 이구요.

한가지 눈에 띄는 요소는 이건데요.

현대 모빌리티 카드 광고의 한장면

피뢰침처럼 번개를 이용해 충전하는 기능은 요즘 전기차에 기본이죠. 

특히 포드 라이트닝은 이름마저 번개(lightning) 아니겠어요?

아…가상의 상황이군요. 

포드 F150 라이트닝도 피뢰침, 번개충전 그런거 아니고 그냥 라디오 안테나 라고 합니다. 

그야 뭐 포터 전기차도 안테나는 그냥 안테나이긴 합니다만…

THE TRUCK OF THE FUTURE

미래 트럭이라고 강조하는 포드 전기차에도 샤크핀, 글래스 안테나는 커녕 치렁치렁 안테나가 달리다니 흥미롭습니다. 

테슬라 사이버트럭은 이런거 안키울 것 같은데 말이에요. 

뽑아서 올려야 하는 수동 수납형 안테나 아닌게 어디임

그래도 탐나긴 탐나네요. 

미국 정통 픽업이라 차체가 다소 부담스럽게 크긴 합니다. 

슈퍼크루 4도어 모델로, 길이 5.9미터, 폭 2.03미터니까요.

쌍용도 코란도 전기차 출시한다던데, 다음에는(?) 렉스턴 스포츠 전기차 만들면 어떨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