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트럭 “중단거리는 배터리, 장거리는 수소연료전지”

차봇매거진
2021-06-02

메르세데스-벤츠 트럭 등 글로벌 상용차 브랜드들을 보유한 다임러 트럭 AG가 미래 친환경 트럭 콘셉트 및 로드맵을 발표했어요.


다임러 트럭은 2039년까지 세계 3대 시장(유럽, 일본, NAFTA)에서 판매하는 라인업의 탄소 중립을 목표로 하고 있는데요.


특히 중단거리 운송을 위한 순수 전기 배터리 트럭과 장거리 운송을 위한 수소 연료전지 트럭, 두 가지 전기차 기술에 집중하고 있죠.

수소 기반 연료전지 컨셉 트럭 메르세데스-벤츠 GenH2

다임러 트럭은 대형 순수 배터리 전기 트럭 메르세데스-벤츠 e악트로스(eActros)의 양산을 올 해 시작하는 한편, 


2024년에는 1회 충전 주행거리가 약 500km로 확대된 양산 모델을 출시할 계획이에요. 

다임러 트럭은 2018년 이후 1회 충전 주행거리 약 200km의 e악트로스 차량의 실제 고객 운송 업무를 통한 시범 운행을 실시해왔어요.

벤츠 GenH2 트럭의 첫 프로토타입 주행 테스트

장거리 운송을 위해서는 수소 기반 연료전지 트럭 개발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데요. 


2020년 11월에 메르세데스-벤츠 GenH2 콘셉트 트럭을 처음 공개한 후, 지난 4월에 첫 프로토타입 모델을 제작해 엄격한 주행 테스트를 시작했어요.


현재 개발 중인 모델은 총 300kW 연료전지 시스템과 항속 출력 230kW(순간 출력 330kW) 전기모터 2기를 탑재해 630마력 이상의 항속 최대 출력을 발휘합니다.


배출 가스가 전혀 없고, 재충전 없이 하루 최대 1000km 이상의 범위를 달성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어요.

벤츠 GenH2 콘셉트 트럭(좌), 메르세데스-벤츠 eActros(우), 2021 트럭 혁신상 수상

다임러 트럭은 벤츠 GenH2 트럭의 트랙 주행을 시작으로 올해 일반 도로에서도 테스트를 진행할 예정인데요.


실제 운송 업무에 투입하는 고객 시범 운영은 2023년에 시작할 계획이고 첫 양산 차량은 2027년경부터 고객에게 전달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답니다.

다임러 트럭 AG 의 친환경 트럭 로드맵

2021 년: 1 회 충전 주행거리 200km 이상의 단거리 운송용 대형 순수 배터리 전기 트럭 벤츠 e 악트로스 양산 시작

2024 년: 1 회 충전 주행거리 500km 이상의 장거리 운송용 벤츠 e 악트로스 양산 목표

2027 년경: 1 회 충전 주행거리 1000 km 이상의 수소 기반 연료전지 트럭 메르세데스-벤츠 GenH2 양산 목표

한편, 다임러 트럭 AG 상용차 (환경 및 안전) 법규 대응 전략 총괄 만프레드 슈커르트 박사는 지난 5월 26일(수) 서울드래곤시티에서 ‘에너지 기술에 미래를 묻다’를 주제로 온/오프라인으로 개최된 스트롱 코리아(STRONG KOREA) 포럼 2021에 발표자로 참여했어요.


그는 “오늘날 고객을 대상으로 한 시범 운영 사례들을 보면 순수 배터리 전기 트럭의 경우 하루 500km 정도의 중단거리 주행, 특히 지역 내 배송 체계에 유리하고, 수소는 재충전 없이 하루 1000km또는 그 이상의 주행 거리를 가능하게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어요.

이어 “현재 수소는 생산비가 비싸고 직접 전기를 사용하는 것 보다 효율 면에서 떨어지지만, 많은 유수 기업들이 수소 에너지 관련 기술 투자를 늘리고 있고 태양열 등 친환경 발전도 점차 확대되고 있어, 수소의 생산비는 앞으로 크게 떨어질 것으로 예상한다”며 


“수소는 배출가스 없는 장거리 트럭 운송에 있어 핵심 수단이 될 것”이라고 말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