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트럭버스 “자발적 리콜…한국 고객 신뢰 회복 나설 것”

차봇매거진
2021-06-03

만트럭버스코리아는 3일 그랜드 하얏트 서울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한국 시장에서의 고객 신뢰 회복을 위한 조치를 소개했어요.

이 자리에는 독일 본사 고란 뉘베그 세일즈 및 마케팅 담당 부회장 등 본사 최고경영진과 막스 버거 만트럭버스코리아 사장, 토마스 헤머리히 신임 만트럭버스코리아 사장 및 오스트레일리아-아시아 클러스터 책임이 참석 했는데요. 

회사측은 한국 고객을 보호하고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자발적 리콜을 결정했다고 밝혔어요.


유로 6A, B, C 엔진이 장착된 만트럭 모델들의 엔진 주요 부품을 자발적 리콜 제도를 통해 선제적으로 교체하겠다는 것인데요.


이번 리콜 대상은 TGS 카고, TGX 트랙터의 EGR 플랩과 오일 세퍼레이터, TGS 덤프트럭의 EGR 플랩과 오일 세퍼레이터, 프리타더와 냉각수 상부 호스 등이 포함돼요. 


총 4400대가 포함된 이번 자발적 리콜은 9월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될 예정이구요. 


해당하는 차량 운행 고객은 전국 만트럭버스코리아 서비스센터를 방문해서 수리 및 개선품으로 교체할 수 있어요.

고란 뉘베그, 만트럭버스 그룹 부회장

MAN에 대한 고객의 신뢰가 더 이상 수년 전만큼 강하고 단단하지 않다는 점은 그룹차원에선 결코 도외시하거나 용납할 수 없는 상황

고란 뉘베그 부회장은 “한국 시장 현안에 대해 정기적으로 보고 받아 알고 있다. 만트럭버스코리아와 심도 있는 논의 끝에, 고객을 보호하고 신뢰를 회복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는데 동의해 자발적 리콜을 결정했다”라며, 


“이번 자발적 리콜이 그간의 미해결 문제를 모두 해결할 수 있는 동력이 되기를 바라며, 또한 MAN 고객에 대한 헌신과 책임감을 보여주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어요. 


그에 따르면 이번 리콜 시행을 준비하며 만트럭 본사와 코리아에서는 새로운 작업방식을 수립하고 본사와 코리아 양측에 한국고객을 지원하기 위한 새로운 팀을 구성했다고 해요.


또한 만트럭버스 코리아는 한국 고객을 만족시키고 가능한 한 원활하게 리콜을 진행할 수 있도록 서비스 분야에 즉각적인 투자를 진행할 것이라고 합니다.


“만트럭버스 그룹은 이제 과거 문제에 대한 완벽한 기술 솔루션을 갖추고 있으며, 한국 고객의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을 약속한다”고 고란 뉘베그 부회장은 강조했어요.

막스 버거 만트럭버스코리아 사장

막스 버거 만트럭버스코리아 사장은 “유로6 A·B·C 트럭의 엔진에 대한 일부 고객의 불만과 몇가지 KATRI(자동차안전연구원) 조사가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 


“대다수의 경우 엔진 자체 결함이 아니라 이전에 발생한 문제에 대한 2차결함이 원인이었다”고 해명했는데요. 

특히 전반적인 엔진 냉각기능 결함의 경우 사안이 명백하게 판명되지 않았기 때문에 일반적으로는 결함원인으로 식별되지 않는 숨어있는 근본 원인을 파악하는데 너무나도 많은 시간이 소요됐으며, 이 문제의 또 다른 근본적인 원인으로 인해 2차적인 손상이 초래되었다고 설명했어요.

MAN은 이로 인해 고객들이 겪었을 모든 불편에 대해 매우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그리고 지난 몇 달간 결함 사항에 대한 조사와 분석 결과, 일반적인 리콜로 몇 가지 사전 정의된 부품을 변경하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다고 해요. 


때문에 4400대의 유로6 ABC 트럭을 모두 점검하고 엔진을 전면 개선하는 자발적 리콜을 KATRI에 제안했다는 것이죠. 


국토교통부와 자동차안전연구원이 이 제안을 받아들여 지난 5월 7일 첫 리콜 사항이 공개됐고, 지난주 후속 리콜 조치가 공표됐는데요. 


이번 리콜을 통해 손상된 부품을 교체하고 개선된 특정 부품도 새 버전으로 교환을 진행하게 됩니다. 


이번 리콜은 지금까지 손상이 발생하지 않았더라도 부품을 사전 예방차원에서 점검 및 교체하기 때문에 기존 CARE+7 고객에게 제공하는 백만km 보증보다 훨씬 근본적인 조치라는 것이 막스 버거 사장 설명입니다. 

리콜조치의 일부는 6월부터 시작되고 엔진과 관련된 더 큰 규모의 리콜은 9월부터 본격시행되는데요. 

부품 물류 때문입니다. 


리콜 시작전 엔진 엑셀런스 센터를 사전에 준비해야 하기에 추가로 부지 확보가 필요할 수 있으며, 부품 또한 원활한 수급이 필요하다는 것이죠.


이외에도 유럽에서 베테랑 기술자를 한국으로 초빙해 리콜과 관련된 수리 및 보완작업을 지원하고 감독하게 할 예정이라고 해요.

이번 리콜의 목적과 목표는 가능한 모든 고객의 문제와 의구심을 완전히 해결하는 것

막스 버거 만트럭버스코리아 사장은 “한국 시장의 중요성을 고려해 지난 보증 연장 조치에 이어 선제적인 자발적 리콜까지 결정한 본사 최고경영진의 지원에 감사드린다. 


이는 한국 시장과 고객에 대한 만트럭버스 그룹의 성실하고 진정성 있는 태도이자, 강한 의지를 드러내는 것으로, 만트럭버스코리아는 한국 고객들이 MAN을 믿고 운행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어요.

토마스 헤머리히 사장 역시 “만트럭버스코리아 신임 사장으로서 최우선 과제는 리콜 고객을 위한 지원을 완벽하게 제공하는 것으로, 본사는 물론 만트럭버스코리아 임직원들과 긴밀히 협력해 고객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또한, 과거 불거진 이슈를 최대한 신속하고 원활하게 해결할 것”이라고 말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