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참 K3가 있었지…KN으로 재탄생한 준중형세단

차봇매거진
2021-04-14


우리나라 준중형차(세단) 시장 다 죽었고 아반떼 혼자 고군분투하고 있는줄 알았더니 기아 K3가 있었다능



3년전인 2018년 2월 처음 출시됐으니
이제 K4로 업그레이드 페이스리프트 할때가 됐고, 





마침 회사이름과 KN 엠블럼이 바뀌었으니 새롭게 적용하고 나왔습니다. 





기존 엠블럼과 비교해 굉장히 커 보이는군요.







뒤쪽에도 트렁크에 큼직하게 새 KN 엠블럼을 붙였구요







물론 스티어링 휠에도 붙였지요.



실내는 KN로고 (+색상) 외에 바뀐게 없는듯 한데요. 



실제로는 10.25인치 계기판과 10.25인치 내비게이션이 적용됐어요. 



내비게이션 부분에 터치 스위치도 들어갔구요. 



사진의 오렌지 브라운 내장도 이번에 추가된 건데요. 



고급차에 주로 사용되는 채도 높은 컬러를 사용해서 고급스러우면서도 젊은 이미지를 연출했다고 합니다. 





한편 외장 컬러에 새로 추가된 미네랄 블루는 강렬한 파도에서 영감을 받은 컬러로 역동적인 느낌을 표현했다는군요.



겉으로 들어나진 않지만 국내 기아 K시리즈 막내 K3에는 첨단 운전자 보조시스템, 편의사양도 대거 들어가 있어요.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차로 유지 보조(LFA)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사이클리스트)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안전 하차 경고(SEW)
▲운전자 주의 경고(DAW)
▲후방 모니터(RVM)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신형 K3에 추가된 기능으로는
▲전자식 주차 브레이크(EPB)+오토홀드
▲원격시동 스마트키
▲내비게이션 무선 업데이트(OTA)
▲후석 승객 알림(ROA)
있습니다. 





신형 K3 앞모습중 헤드램프는 기아전기차 EV6 닮았는데요.



슬림한 전조등과 연결된 라디에이터 그릴로 넓어 보이는 이미지를 연출하고,
그릴에서 전조등으로 이어지는 크롬 가니쉬로 입체감을 살렸어요.





전투기 형상이라는 범퍼 모양은 어디선가 본것 같은데 일단 K5 닮은걸로 치구요.



기아 크로스GT







뒷모습은 가로 본능 디자인에 입체감을 더하고
후미등에도 속도감을 형상화한 디자인을 적용해 앞모습과 통일감을 줬어요.





기존 K3 판매량은 2020년 2만3437대로 전년대비 반토막 났는데요. 



직접적인 경쟁모델이 아반떼 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도 말이죠.



반면 아반떼의 경우 2020년 8만7천대 넘게 팔리며
국산차 시장 전체 베스트셀링 모델 자리를 지켰죠.
(그랜저 14만5500대, 포터 9만5천대에 이은 3위)



XM3(3만4000대), 투싼(3만6000대),
그랜드스타렉스(3만6000대), 모닝 (3만9000대)
보다 훨씬 적게 팔렸고



티볼리(2만3000대), 트레일블레이저(2만대)와
어깨를 나란히 합니다.





그런데, k3를 무시할 수 없는것이,



2020년 K3 수출 대수가 21만 4000대라는거죠.



스포티지 34만 8500대, 셀토스 27만 8647대에 이어
기아의 수출 효자 3위가 K3입니다.
그래봐야 아반떼보다 한세대 뒤진 플랫폼